사회주의노동자연합
연합소개 문서고 주장과 쟁점 투쟁의 현장
 
연도별 검색
2010년
2009년
2008년
2007년
항목별 검색
표지기사
특집
정세초점
제안
노동초점
사회
정치방침
기고
인터뷰
국제
기획연재
기타

Category
표지기사 : [56호]“어설픈 자들이 권력을 남용한다.”
| 2010·07·15 00:55 | HIT : 3,293

“어설픈 자들이 권력을 남용한다.”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이 폭로됐다. 이를 계기로 정치권은 이미 진흙탕 개싸움이 한창이다.
한나라당 내부에서도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 추잡한 권력 다툼이 벌어지고 있다. 한나라당 이성헌 의원은 “이번 사건의 본질은 권력내부의 추악한 암투”라고 주장했다. 반대로 같은 당의 정두언 의원은 “이것을 권력투쟁으로 몰고 가는 것은 사태의 본질을 흐리는 것”이라며 울먹이기까지 했다.

최근의 한 여론조사에서는 이번 사건을 ‘권력 핵심이 관련된 권력형 비리’로 보는 시각이 응답자 중 거의 60%로 나타났다. 청와대 비서진이 자본가들과 정기적으로 만났던 것에 대해서도 70% 가량의 응답자가 ‘권한과 업무범위를 넘어선 월권행위’라는 태도를 취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어떤 태도를 취할까?

엄중 조치

이명박 대통령은 이번 사건이 불거지자, 수석비서관 회의를 열어 지시를 내렸다. “어설픈 사람들이 권력을 남용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문제가 확인되면 엄중하게 조치하라.”

이건 좀 이상하지 않은가? 외관상 총리실의 이인규 전 공직윤리지원관이 불법적인 민간인 사찰을 진행했다. 그 결과는 총리실의 공식 보고체계를 건너뛰어 청와대의 이영호 전 고용노사비서관에게 직접 보고됐다. 이영호 전 비서관은 자신이 여러 차례 이명박 대통령과 독대보고를 했다며 주위에 떠들고 다녔다. ‘실세 중 실세’인 박영준 국무총리실 국무차장과 대통령의 ‘형님’인 이상득 의원도 거론된다.

이 정도면 이번 사건의 끝자락이 어디에 닿아 있는지 누구나 알만한 상황이다. 한 총리실 관계자는 “공직윤리지원관실은 총리실 소속이지만 청와대 지시로 움직이는 조직으로 사실상 총리실과는 별개의 조직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7월 5일자 노컷뉴스). 또한 청와대 안팎에서는 “민정수석실도 총리실도 통제할 수 없는 어떤 힘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돈다고 한다(7월 7일자 조선일보).

그런데도 이명박 대통령은 마치 남의 일 얘기하듯이 “어설픈 자의 권력 남용”, “엄중 조치” 운운한다. 과연 권력을 남용하는 어설픈 자는 누구인가?

권력 남용

이번에 문제가 된 이영호 전 고용노사비서관은 예전부터 문제를 일으키곤 했다.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그는 청와대 안에서 육두문자를 써가며 고함을 지르고, 안하무인 식으로 행패를 부리기도 했다. 상식을 가진 보통 사람이라면 이런 자가 권력의 중심부에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결론에 쉽게 이를 것이다.

그러나 이명박 대통령에게는 이런 인물이 딱 어울렸다. 민간인 불법사찰을 감행하면서까지 권력을 호위하기 위해 종횡무진 활개 칠 인물. 그래서 이명박 대통령은 이런 자를 잘라내는 대신 “현장을 잘 아는 사람이 필요하다. 다들 이 비서관만큼만 하라”며 이영호 전 비서관을 모델로 삼아 움직일 것을 주문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철도에서 파업이 일어났을 때 본인이 직접 현장에 뛰쳐나가 파업 진압을 진두지휘했을 정도로 현장파 기질이 강하다. 그러다 보니 ‘뭔 짓’을 하더라도 ‘현장을 잘 아는 사람’을 자기 주위에 두고 싶어 했을 것이다. 노동자투쟁을 탄압하고 불법사찰을 일삼으며 세상을 자기들 마음대로 주물럭대는 데에서 이런 부류의 인간들은 서로 얼마나 잘 어울렸겠는가!

권력 남용의 본질

지난 오랜 기간의 투쟁을 통해 노동자들은 세상을 바꿔왔다. 폭압적인 권력, 불법사찰과 탄압, 자본가들의 테러에 맞서 투쟁하면서 노동자의 의식은 발전해왔다. 권력으로 농간을 부리고 물리력으로 위협한다고 모든 게 용납되는 시대는 진작 끝나버렸다. 그런데도 이명박 정부는 이 사실을 깨닫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스스로 무덤을 파는 것이다.

이명박 정부는 스스로 비난한 “어설픈 자들의 권력 남용”을 넘어설 수 있을까? 기대조차 하지 말자. 왜 그런가? 이명박은 자본가계급을 대표하는 권력자이며, 그 자신이 핵심적인 자본가로서 오랜 기간 살아왔다. 극소수 자본가들을 대변하는 권력은 이 권력을 다수 노동자 민중을 통제하고 억압하는 데 사용하지 않을 수 없다. 이것이 권력 남용의 핵심이자 뿌리다. 따라서 자본가정부들이 항상 오만방자하게 군림하려다 부패와 추문에 휩싸이고, 스스로 몰락을 재촉하는 것은 불가피한 일이다.

이제 이명박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되새기며 결론을 내려 보자. “어설픈 사람들이 권력을 남용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그래 맞다. 바로 이명박 대통령 자신의 이야기다. “문제가 확인되면 엄중하게 조치하라.” 불행하게도 당신들에게는 ‘엄중하게 조치’할 능력도, 자격도 없다. 그런 능력과 자격은 오직 자본가정부의 사찰과 탄압 등 자본가들을 위한 정부의 권력 행사에 맞서 싸우며 부단히 성장해온 계급만이 갖고 있다. 노동자계급이 바로 그들이다!

오연홍

 

표지기사  [6호] 이명박에 맞서 이제 노동자가 나서야 한다! 1 08·05·15 20032
표지기사  [16호]경제위기 책임을 자본가들이 져라! -보다 공세적인 투쟁을 준비하자 08·10·20 5119
표지기사  [57호]현대차 불법파견 판결, 반격을 조직할 때다! 10·07·30 3885
표지기사  [10호]이명박과 자본가들에게 경제파탄의 책임을 묻는 촛불을! 08·07·18 3519
표지기사  [56호]“어설픈 자들이 권력을 남용한다.” 10·07·15 3293
표지기사  [11호]물가조작과 투기로 범벅된 자본가체제, 무엇을 기대할 것인가! 08·08·08 3142
표지기사  [54호]웅크렸던 몸을 이제 활짝 펴고 일어설 때! 10·06·17 3117
표지기사  [5호] 메이데이 정신 계승하여 착취와 억압에 맞서 일어서자! 08·04·29 3109
표지기사  [9호]이명박 퇴진 투쟁의 깃발을 들자! 08·06·30 2868
표지기사  [3호] 착취자들의 '법질서 확립'을 넘어 노동자 민주주의 쟁취하자! 08·03·27 2848
표지기사  [55호] 자본가들이 진짜로 두려워하는 것 - 타임오프제 투쟁은 어디로 나아가야 하는가? 10·07·02 2806
표지기사  [특별호] 주40시간 노동제, 생활임금 쟁취투쟁으로 당당히 진격하자! 08·02·26 2805
표지기사  [4호] 이명박 정부의 전방위적 공격, 앉아서 당할 것인가 08·04·17 2759
표지기사  [50호]치솟는 실업률, 노동자 투쟁으로 때려잡아야 한다! 10·03·25 2756
표지기사  [창간호] “민주노동당 배타적 지지” 철회시켜, 노동자 정치세력화의 막힌 물줄기를 뚫어내자! 08·03·04 2752
1234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사회주의노동자연합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4동 241번지 2층ㅣ전화 02-794-1917ㅣ이메일 swl@jinbo.net
No copyright, Just copyleft! 홈페이지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