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주의노동자연합
연합소개 문서고 주장과 쟁점 투쟁의 현장
 
연도별 검색
2010년
2009년
2008년
2007년
항목별 검색
표지기사
특집
정세초점
제안
노동초점
사회
정치방침
기고
인터뷰
국제
기획연재
기타

Category
노동초점 : [57호]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 생존권 쟁취의 길-스스로 단결해 싸워야 한다
| 2010·07·30 22:25 | HIT : 4,503

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 생존권 쟁취의 길
스스로 단결해 싸워야 한다


현대중공업 어용노조는 노동조합을 파괴하려는 타임오프제를 수용해 버젓이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플레이를 했다. 이렇게 자본가와 이명박 정권의 의사에 충실히 따른 대가로 기본급 71,050원(4% 인상), 성과금 150%, 격려금 250만원, 주식 평균 26주(약 6백만원)를 지급받는 돈 잔치를 벌였다.

강탈당하고 있는 하청노동자의 피와 땀

정규직 임단협에서 항상 빼놓지 않고 등장하는 문구가 ‘협력사 처우개선’이다. 그러나 현중자본의 이중대 역할을 하는 오종쇄 어용집행부가 내놓은 ‘협력사 처우개선’이란 앙꼬 없는 찐빵이라 것을 하청노동자들은 잘 알고 있다. 오히려 이러한 작태로 인해 원하청 노동자들 간의 불신의 골만 깊어지고 있을 뿐이다. 현중자본은 어용노조에 맞장구를 치며 ‘제의를 적극 반영해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떠들지만, 구체적인 안이 없는 것을 보면 자본과 어용노조의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는 것이 명확히 드러날 뿐이다.

결국 하청노동자들의 절박한 생존권은 바로 하청노동자들 스스로 단결하고 싸워서 쟁취해야 하는 것이 현실이다. 그래서 하청노동자들 사이에서는 양치기 소년처럼 몇 년간 반복되는 ‘협력사 처우개선’ 문구를 당장 삭제하라는 요구가 등장하고 있다.

2주의 긴 여름휴가! 그러나 하청노동자에게는 무급휴가

정규직 임단협을 마치고 하청업체에서 하청노동자들에게 준 격려금은 150만원(3년 이상), 120만원(2년~3년), 90만원(1년~2년), 60만원(3 또는 6개월~1년)이 전부다. 그것도 여름 휴가비가 포함된 금액이다. 하청노동자들에 대한 극악한 차별은 임금과 근로조건으로 끝나지 않는다.

조선수주 물량이 줄어들면서 09년부터 하청노동자들도 2주간 휴가를 떠난다. 그러나 무급 휴가일수가 3~7일까지 되는 노동자들이 많다. 이런 어처구니없는 현실 때문에 하청노동자들은 8~9월 얇아지는 월급봉투를 걱정하며 더운 여름날 아르바이트 자리를 알아봐야 하는 처지로 내몰리고 있다.

하청노동자운동은 스스로 개척해야 한다

정규직 노동자들은 유조선, 해양구조물, 변압기, 중장비 등을 만들고 하청노동자들은 종이배, 종이 구조물을 만들고 있는가? 현대중공업 정규직이 1만6천여 명으로 줄었고 하청노동자들은 2만여 명이 일하고 있다. 어떤 하청노동자는 이렇게 말한다. “이제는 너무 당하다보니 웬만해서는 가슴깊이 와 닿지 않는 것이 현실이 돼버렸다. 이른바 길들이기 작전에 자신도 모르게 서서히 무뎌져가고 있다.” 하지만 그는 “하청노동자들이 좀 더 많이 참여하고 단결하면 권리를 찾을 수 있다”며 힘주어 말한다.

휴가를 앞두고 한 대형 조선소 하청노동자들이 단결해서 작업을 거부해 임금인상을 쟁취한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바로 이것이 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들이 가야할 길을 보여준다. 이렇게 싸울 때에만 하청노동자들 자신의 생존권을 지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깊은 잠에 빠진 정규직 노동자운동을 흔들어 깨울 수 있다. 그것이 우리 모두가 사는 길이다.

현대중공업 활동가

표지기사  [57호]현대차 불법파견 판결, 반격을 조직할 때다! 10·07·30 3557
표지기사  [56호]“어설픈 자들이 권력을 남용한다.” 10·07·15 3095
표지기사  [55호] 자본가들이 진짜로 두려워하는 것 - 타임오프제 투쟁은 어디로 나아가야 하는가? 10·07·02 2611
표지기사  [54호]웅크렸던 몸을 이제 활짝 펴고 일어설 때! 10·06·17 2907
표지기사  [53호]세계의 지배자들로부터 우리의 운명을 지키자! 10·06·04 2241
표지기사  [52호]진취적인 노동자투쟁들이 여기에! 10·05·17 2208
표지기사  [51호]우리 앞에 놓인 두 갈래 길 - 어디로 나아갈 것인가? 10·05·04 2188
표지기사  [50호]치솟는 실업률, 노동자 투쟁으로 때려잡아야 한다! 10·03·25 2582
표지기사  [49호]노동자 살리기 정치총파업, “할 수 있다!” 10·03·11 2300
표지기사  [48호]수세에서 공세로! - 생활임금 보장 하에 실질노동시간 단축으로 해고분쇄, 일자리 확대 10·02·25 2479
표지기사  [47호]노동자 정치활동에 대한 탄압, 노동자계급 정치로 맞서자! 10·02·11 2017
표지기사  [46호]노동자살리기 총파업, 치열한 실천으로 반드시 성사시키자! 10·01·29 2016
표지기사  [45호]우리 노동자의 모든 힘을 끌어 모아 ‘노동자살리기 정치총파업’으로 떨쳐 일어서자! 10·01·14 2019
표지기사  [44호]한 해를 돌아보며 - 노동자계급의 단결을 생각한다! 09·12·30 2106
표지기사  [43호]노조말살- 이명박 하에서 모든 노동자투쟁은 불법 정치투쟁이다! 09·12·10 2163
123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사회주의노동자연합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4동 241번지 2층ㅣ전화 02-794-1917ㅣ이메일 swl@jinbo.net
No copyright, Just copyleft! 홈페이지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